• 전체메뉴
  • 로그인
  • 회원가입
  • 관리자페이지
전문클리닉
중이염 부비동염 클리닉 소아두통 신경클리닉 저체중 비만 식욕부진클리닉 성조숙 저신장클리닉 아토피 알레르기클리닉 천식 알레르기클리닉 소아야뇨증 클리닉 신생아 전문클리닉 모유수유 상담클리닉 내분비 클리닉 소화기 클리닉 종합검진 클리닉
>전문클리닉 > > 소아두통 신경클리닉
열성경련 두통클리닉 ADHD 클리닉
열성경련(Febrile convulsion)
열성 경련은 어떤 것인가요?
소아의 뇌는 열에 의해 전기적으로 쉽게 흥분하기 쉬운 성향을 가지고 있는데 이렇게 열에 의해 초래되는 경련을 열성 경련 이라고 합니다. 열성 경련은 전체 어린이들의 5~8% 정도가 경험하게 되는 아주 흔한 증상이며, 정의상으로는 만 3개월에서 5세 사이의 소아에서 발생합니다.
경련을 하면 어떻게 하여야 하나요?
열성 경련은 거의 대부분이 2~3분 이내에 멈추고 그 정도의 경련은 아이에게 부담이 되지는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에는 특별한 조치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경련을 하면 아이가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자기 호흡을 자유롭게 하지 못하게 되고 호흡에 관여하는 근육에 강직이 오기 때문에 꼭 끼는 옷 같은 것을 풀러 주어 숨쉬기 쉽게 도와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 입안에 분비물이 증가하고, 간혹 토할 경우 토물이 함께 기도를 막아 질식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 아이의 고개를 옆으로 돌려주어 입안의 내용물이 밖으로 쉽게 흘러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간혹 경련 중에 이빨로 혀를 물어 상처와 출혈이 일으킬 수 있으므로, 이런 경우에는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나무젓가락 같은 비교적 부드러운 막대기를 이빨사이에 가볍게 물려주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입안에 수건등을 넣는다거나 기도로 흡인될 수 있는 작은 물건들을 넣게 되면 호흡을 할 수 있는 길을 막게 되어 위험한 상태가 초래될 수 있습니다. 경련은 뇌에서 발생하는 현상이기 때문에 이 때 손발을 바늘로 따거나 주무르는 민간요법으로는 경련이 멈추지 않습니다. 그러나 경련이 5분 이상 지속될 경우에는 경련에 의해 뇌 손상이 초래되는 경련 중첩 상태 (경련이 30분 이상 지속되는 상태)로 이행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응급 처치가 가능한 병원으로 빨리 옮겨야 합니다. 경련을 중단시킬 수 있는 방법은 약물 치료가 유일하기 때문에 다른 비효과적인 처치를 하다가 아이에게 뇌 손상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바로 병원으로 옮기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경련을 자주하는 아이의 부모들은 경련이 발생했을 때 시행하는 응급조치에 대해 충분히 교육 받는 것이 필요합니다.

이것만 기억해두세요!
경련시 응급처치법
- 편평한 바닥에 눕히고 딱딱하거나 뾰족해 위험한 물건을 멀리 치우세요.
- 조용하고 냉정을 잃지 마세요 (오히려 어린이는 발작이 끝난 후 주위에 있는 어른들의 긴장과 우려를 느끼고 놀란답니다.)
- 혀를 깨물거나 질식이 안 되로록 고개를 옆으로 돌려줍니다. 그러나 환자를 움직이지 못하게 손, 발을 꽉 잡거나 주물러 주지 마세요.
- 꼭 끼는 옷이나 넥타이등은 느슨하게 풀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 물을 끼얹거나 침으로 바늘로 따지 마십시오. - 구급차를 불러야 하는 경우 : 경련이 10분이상 지속시, 경련이 멈췄다가 반복시, 머리 부위에 손상이 있을 때
열성 경련을 자주하면 뇌가 다치게 되나요?
열성 경련을 하는 아이를 처음 보는 부모는 무척 당황하게 되고 놀라시겠지만, 대부분의 열성 경련은 아이에게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경련을 하는 중의 아이는 겉으로 보기에는 파랗게 질려 질식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이러한 청색증은 피부나 팔 다리로 가는 외부 순환의 감소로 생기는 현상이고, 뇌나 내부 장기에 대한 산소공급은 비교적 잘 보존되고 있습니다. 물론, 경련이 30분 이상 오래 지속될 경우에는 뇌 손상을 초래 할 수 있고, 또 열이 매우 높거나 호흡이 아주 약한 상태 등 다른 조건들이 함께 있을 경우에는 30분 이내라 하더라도 뇌가 상할 수 있지만, 대개 경련은 5~10분 이내에 끝나기 때문에 뇌에 손상을 초래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마치 우리가 숨을 오래 쉬지 못하면 뇌가 상하거나 죽는 경우까지 생기지만, 잠깐씩 숨을 참았다가 다시 쉬는 것을 여러번 반복해도 아무 영향이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경련 중첩 상태란 무엇인가요?
경련 중첩 상태란 경련이 30분 이상 지속되거나, 짧은 경련이라 하더라도 30분 이상 계속 반복되는 상태를 말합니다. 이러한 경련 중첩 상태는 뇌 손상을 유발하거나 뇌 세포 손상을 초래하여, 회복된 이후에도 뇌 기능 장애를 남기거나, 치료가 잘 되지 않는 간질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경련이 시작한 후 5분 이내에 스스로 멈추지 않으면 경련 중첩 상태로 이행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가능한 한 빨리 병원으로 이송하여야 합니다.
열성 경련은 자주 재발하나요?
아이가 처음 열성 경련을 했다면 부모로서는 그러한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을까 매우 염려하게 됩니다. 열성경련이 한번도 없던 환아보다는 재발율이 높지만, 열성 경련을 처음 한 아이의 50%에서는, 이후로 다시는 경련을 하지 않습니다. 재발한다 하더라도 경련 중첩 상태만 발생하지 않는다면, 아이에게 영향을 주지는 않으므로 우려할 필요는 없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 3번 이상 재발하는 경우는 전체의 1/5정도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열성 경련은 유전되나요?
열성 경련은 비교적 강한 유전적 경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그러나 부모 중 한 명이 어렸을 때 열성 경련이 있었다고 해서 자녀에게 모두 유전이 되는 것은 아니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열성 경련이 나타날 확률이 높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실제로 열성 경련을 갖고 있는 아이의 10%정도에서 부모가 과거에 열성 경련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형제 중에는 17% 정도에서 열성 경련이 동반된다고 합니다.
열성 경련을 자주하면 지능이 떨어지나요?
경련이 길지 않은 경우에 경련에 의해 뇌 손상이 일어나지는 않기 때문에 열성 경련을 여러 번 했다고 해도 지능이 떨어지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실제로 열성 경련을 자주한 아이들과 자주하지 않은 아이들과의 지능 지수를 비교해보면 별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경련이 오래 지속되는 경련 중첩 상태에서는 뇌세포 일부의 손상이 진행될 수 있기 때문에, 늦어도 5분 이상 경련이 스스로 멈추지 않으면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빨리 옮기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열성 경련이 있을 때 어떤 검사가 필요한가요?
전형적인 열성 경련의 경우에는 특별한 검사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열이 나면서 경련이 나타나는 질환들 중에는 뇌막염이나 뇌염 같은 신경계 감염 질환이라던가, 라이 증후군 또는 전해질 이상과 같은 대사성 질환들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질환들과의 구분이 확실치 않을 경우에는 혈액 검사나 혈중 전해질 검사, 뇌척수액 검사들이 필요할 수 있습니다. 소변 검사, 소변 배양, 혈액 배양 검사 등은 열이 나는 원인을 평가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고, 뇌파검사는 열성 경련 이외에 뇌 기능 평가 또는 다른 종류의 간질 성향에 대한 평가가 필요할 경우에 제한적으로 필요할 수 있습니다. 또 단순한 열성 경련에서는 머리 안쪽의 외상이나 감염증이 의심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MRI 나 CT 등의 영상 검사는 필요하지 않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열성 경련을 하는 아이들은 커서 간질로 발전할 수 있나요?
열성 경련이 없었던 아이들에서 후에 간질이 발생하는 비율이 약 0.5~1% 정도인데 비해 열성 경련이 있었던 아이들은 약 3%에서 간질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되어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열성 경련이 있었던 아이들 중 97%는 간질로 이행되지 않는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간질 발생률은 무시할 수 있을 정도의 낮은 상태라고 할 수 있으므로 열성 경련을 했다고 해서 후에 간질이 된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열성 경련의 형태가 복합 열성 경련이었다거나 대뇌기능 장애를 가지고 있는 경우라던가, 집안에 간질을 앓고 있는 환자가 있을 경우에는 후에 간질로 이행되는 경우가 좀 더 높기는 하지만, 이러한 요인을 모두 가지고 있는 경우라 하더라도 후에 간질로 이행될 확률은 약 12% 정도 밖에는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열성 경련은 예방할 수 있나요?
대부분의 열성 경련은 열이 오르는 중에 발생하게 됩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아이가 경련을 하고 난 후에야 열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경련 전에 열이 오르고 있는 것을 감지하거나 경련이 발생한 후에라도 열을 빨리 떨어뜨려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시원하게 옷을 벗기고 미지근한 물수건으로 닦아주거나 해열제를 복용하여 경련을 방지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열이 오르기 전에라도 잘 놀지 않는다거나, 잘 먹지 못하고 보챈다거나, 축 늘어지는 등의 전조 증상이 있다면, 경련전이라도 바로 해열제를 투여하거나 옷을 벗기고 미지근한 물로 몸을 닦아 발열을 막아준다면 경련의 예방이 어느 정도는 가능할 수 있습니다. 경련이 자주 재발하는 아이에게는 이러한 전조 증상이 있을 때, 항경련제를 해열제와 함께 투여하면 경련 발생을 억제하기도 합니다.
열성 경련을 막기 위해 오랫동안 약을 먹이는 것이 필요한가요?
1980년대 이전까지는 열성 경련을 자주 하는 아이들에게 장기적으로 항경련제를 투여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그러나 짧은 경련은 여러 차례 하더라도 뇌에 손상을 주지 않는 다는 것이 알려지고, 항경련제를 오래 복용하는 것이 지능 발달을 떨어뜨린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 되면서, 열성 경련을 예방하기 위한 장기적인 약물 복용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결과가 확인 되었습니다. 실제로 열성 경련의 예방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 페노바비탈을 2년 동안 복용할 경우, 그 아이가 2년 동안 할 경련의 반 정도를 막아주지만, 지능 발달 지수를 약 10점정도 저하시키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습니다. 또 열성 경련 예방에 어느 정도 효과적인 발프로인 산 (오르필, 데파킨)이라는 항경련제는 하루 3번씩 복용해야 하는 부담도 있지만, 1세 이전에는 간 기능 부전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안전한 치료는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결국 일년에 평균 4~%회의 경련이 나타나는 아이에서 예방적 약물치료를 한다고 하면, 2~3회의 경련을 방지하기 위해 1년 내내 약물을 복용하여야 하는 심리적 부담과 지능 저하 또는 간독성의 위험을 감수하여야 하기 때문에 장기적 약물 치료는 득보다 실이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경련이 시작된 후 30분 이상 멈추지 않는 아이들의 경우에, 병원까지 바로 이동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제한적으로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에 다이아제팜(발륨)이라는 항경련제를 열이 날 때 해열제와 함께 투약하거나, 항문으로 관장을 시키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 아기는 신생아인데, 깜짝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여요. 경기가 아닐까요?
신생아의 뇌는 아직 미숙한 상태이므로 이 시기의 경련은 그 이후에 발생하는 경련과는 많이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경련의 신체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상당 부분이 무증상 경련일 수 있고, 임상적 관찰에 의해 확인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 중에서도 신생아 경련과 잘 혼동되는 흔한 현상으로 jitteriness(과민한 신경반응)가 있으며, 감별점은 jitteriness는 안구의 운동이 정상이며, 움직임의 양상이 아주 미세하며, 손으로 가만히 잡아주면, 움직임이 멈추어 집니다. 그러나 경련은 안구의 움직임이 비정상적이며, 예를 들면 한곳을 고정하여 빤히 쳐다보거나, 눈을 깜빡거리거나, 안구가 심하게 움직이는 소견을 보입니다. 경련의 움직임이 크고 거칠며 의식이 없고 손으로 잡아도 움직임이 멈추지 않으면, 신생아 경련의 한 종류일 수 있으므로 병원에 내원하여 뇌파 검사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