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메뉴
  • 로그인
  • 회원가입
  • 관리자페이지
의학정보센터
소아건강상식 건강뉴스 우리아이 응급실 우리아이 성장곡선 육아상담
>상담및의학정보 > 소아건강상식
    관리자                                          
   설사 하는 아기 - 분유를 바꿔야 하나요?

아기가 설사를 하게 되면 부모님은 당연히 걱정이 됩니다. 설사가 오래 지속되면 설사 분유를 먹여야 되는 건 아닌지 물어오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 설사 횟수가 많지 않고 아이가 잘 먹고 잘 놀고 체중 증가도 잘 되면 일단 정장제, 지사제를 처방하면서 지켜보자 합니다. 아이의 장은 만 2세 정도 되어야 완성되고 아직은 미숙한 단계라 설사를 한다고 해서 먹던 분유를 섣불리 바꾸지 않도록 얘기드립니다.

 

설사를 한다는 것은 장관 점막이 손상됐음을 의미하고 (원래 유당불내증이 없다하더라도) 유당 분해 효소 결핍이 초래되어 유당 흡수가 어려워집니다. 분해가 덜 된 유당은 장내 세균에 의해 장내 삼투압을 증가시켜 설사를 더욱 유발합니다. 오래 지속되는 설사 장관 점막 손상으로 영양분 흡수가 방해되어 아이에게 영양 부족 및 성장 저해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이 경우 설사분유를 먹일 것을 고려하게 됩니다. 설사분유를 먹이는 시점은 정해진 바는 없으며, 만성 설사라도 반드시 먹여야 하는 것은 아니고, 아이 상태에 따라 진료를 보고 결정하게 됩니다. 아기가 아무리 잘 먹고 잘 논다 하더라고 보통 하루 4회 이상, 10-14일 이상 지속되는 설사 경우 설사분유를 먹이기를 권하게 됩니다.

설사분유에는 노발락 AD, 매일 베이비웰 아기설사, 남양 호프 닥터 등이 있습니다. 설사 분유는 유당을 거의 제거하거나 함량을  최소한도로 줄이고, 전분, 식이 성분을 함유하거나 양질의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을 균형있게 배합하여 조제되었습니다. 그러나, 열량이 일반 조제분유보다 낮고, 지방, 철분 함량이 낮아 성장하는 아기에게 장기간 먹일 수는 없습니다. 의사와 상의하여 5~7일 이상 넘기지 않도록 조절하도록 합니다.

 

소이 분유(대두 단백 분유)는 베지밀 같은 일반적인 대두유와 전혀 다른 것입니다. 대두에서 분리한 단백을 기조로 제조된 분유이며, 일반 조제분유에 들어있는 우유 단백이 전혀 함유되어 있지 않습니다. 소이 분유에는 유당도 없기 때문에 갈락토스혈증이 있는 아이나 선천성 유당 분해효소 결핍이 있는 아이에서 적응증이 됩니다. 건강한 아기가 급성 장염을 앓고 탈수 교정후 정상적인 모유 수유나 분유 수유를 이어가야 합니다. 이 경우 소이 분유 같이 유당이 없는 분유를 먹일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다만, 급성 장염 후 2차적으로 유당 불내성이 발병했다고 진단되는 경우에는 소이 분유를 고려할 수 있습니다. 소이 분유를 먹고 자랐을 경우 영양학적 면에서 아이는 정상적인 성장 발달 패턴을 보입니다. 그러나, 일반 조제분유와 비교해 더 장점은 없으므로 적응증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굳이 소이 분유를 먹일 필요는 없습니다. 소이 분유가 영아 산통이나 아토피 피부염을 예방해주거나 치료해준다고 보고된 바는 없습니다. 우유 단백으로 유발되는 장질환이나 장염을 보이는 아이는 대두 단백에도 또한 민감할 수 있습니다. 우유 단백에 장증상을 보이는 아이는 유단백 완전 가수분해 분유를 먹일 것을 권합니다.  

 

저알레르기 분유(유단백 가수 분해 분유)는 우유 단백을 가수 분해하여 얻은 단백 가수 분해물을 포함하는 분유입니다. 이 분유는 예비 소화된 분유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가격이 비싸고 맛이 없는게 단점입니다.  

우유 단백 일부분을 가수 분해시킨 불완전 가수 분해 분유(예; 매일 앱솔루트 센서티브)도 있으나 유단백 알레르기 치료에 사용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습니다. 불완전 가수 분해 분유는 알레르기 가족력을 가진 영아에서 생후 6개월까지는 물론 완모가 가장 이상적이나  모유 수유를 할 수 없는 경우 알레르기 질환을 예방하려는 목적으로 사용됩니다. 

완전 가수 분해 분유우유 단백 알레르기 영아 및 갈락토스혈증 아이에게 이용하기 위하여 개발되었으며, 우유 단백 알레르기에 의한 증상 감소 및 예방과 치료에 사용됩니다. 두드러기 같은 즉각적인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아닌  만성 설사, 성장 장애, 구토, 장출혈 등의 위장관 증상 위주로 발생하는 우유 단백 알레르기에 사용하는 분유입니다.

 

아이가 설사를 지속할 때 먹고 있던 모유나 분유를 그대로 유지해야 하는지 뭔가 특수 분유로 바꿔서 조절해줘야 하는지 궁금해하시는 부모님들이 많이 계셔서 다소 복잡한 내용일까봐 염려되는 마음도 있지만 대략 말씀드렸습니다. 특수 분유의 사용은 반드시 의사와 상의해서 결정해야 합니다.


 
 Total:83    Page:( 9/1 )  
[공지] 독감접종 이야기 관리자 501
83 관리자 523
82 관리자 500
81 관리자 434
80 관리자 341
79 관리자 428
78 관리자 1761
77 관리자 491
76 관리자 1414
75 관리자 1043
74 관리자 464
< [1] [2] [3] [4] [5] [6] [7] [8] [9] >